총 게시물 394건, 최근 0 건
   

국립환경과학원 김현구박사 5대 적멸보궁 순례-통도사-상원사-봉정암-법흥사-정암사

글쓴이 : 관리자 날짜 : 2022-12-19 (월) 23:21 조회 : 888
글주소 : http://ionestop.kr/bbs/board.php?bo_table=B07&wr_id=377

환경과학원 김현구박사 5대 적멸보궁 순례

통도사-상원사-봉정암-법흥사-정암사

불상을 모시지 않은 적멸보궁 정암사

양산 영취산 통도사, 평창 오대산 상원사(사진 두 번째), 속초 설악산 봉정암, 영월 사자산 법흥사, 태백 함백산 정암사를 끝으로 14개월 만에 5대 적멸보궁 순례를 마쳤다.

국립환경과학원에서 먹는 물과 지하수전문 박사로 30여년을 물과 함께 살아온 김현구(65년생, 일본 홋카이도대 공학박사) 토양지하수과장이 12월 눈 내리던 날 태백 함백산 정암사를 마지막으로 우리나라의 5대 적멸보궁 순례 길을 매듭지었다.

최근 공석인 환경기반연구부장이라는 공직의 마지막 순례를 앞두고 번뇌의 망상을 적멸하기 위해 사리를 봉안한 보궁을 찾은 것이다.

김 박사가 일본 유학시절 그의 안내로 일본 홋카이도에 위치한 생활폐기물중 비닐류를 원료로 하여 기름을 추출하는 유화시설을 견학했었다. 벌써 20년 전의 일이다.

당시 홋카이도는 우리나라 제주도와 같이 일본열도와 떨어진 섬으로, 섬에서 발생되는 모든 폐기물을 자체적으로 전량 소화한다는 전략을 수립하던 초창기시절이다.

홋카이도 삿포로시 외각에 위치한 유화시설시범단지는 페트 등 플라스틱류와 종이류 등의 분류시설(중간처리장), 쓰레기 소각장등이 함께 운영되는 광의의 쓰레기처리장 이였다.

유화시설 등을 포함한 처리시설은 일본중앙정부, 지자체와 일본의 대기업인 미쓰비시 등 3개 회사가 공동 투자하여 운영되고 있었다.

페트병 등 비닐류를 분류하는 작업은 그 지역 인근 주민들이 참여했으며 유화시설 등 기술적인 면은 지자체, 기업의 전문가들이 합동으로 기술을 진단하고 운영일지를 작성하는 시스템으로 운영하고 있었다.

운영일지는 각자가 별도로 작성하고 있었으며, 개별적인 의견을 기입하는 식으로 우리나라도 이 같은 개별적 진단과 운영일지를 작성하는 시스템으로 전환할 필요가 있다.

국립환경과학원 조직에서 김현구 박사는 물과 함께 공직생활을 지속적으로 유지함으로서 국가가 키운 물 전문가이다.

최근에는 전국의 지하수에 함유된 다양한 광물질에 대한 분석과 오염도를 조사 분석하고 전국 토양 및 지하수의 수질지도를 구축할 예정이기도하다.

14개월에 걸쳐 짬짬이 다녀간 우리나라 5대 적멸보궁(寂滅寶宮)온갖 번뇌망상이 적멸한 보배로운 궁이라는 뜻으로 석가모니불이 깨달음을 얻은 후 최초의 적멸도량회를 열었던 중인도 마가다국 가야성의 남쪽 보리수 아래 금강좌인 적멸도량(寂滅道場)을 상징하고 있다.

석가모니 사후에는 그의 사리를 봉안하고 있는 절, , 암자 등을 뜻하고 있다. 흔히 통도사 절 자체를 적멸보궁이라고 말하지만 엄격히는 절에서도 진신사리를 봉안하고 있는 장소가 보궁이다.

진신사리를 봉안하고 있는 절에서는 석가모니(부처님)가 계신다고 하여 부처님을 상징할 수 있는 불상이나 조각을 절에 두지 않는다. 따라서 적멸보궁(사진아래)5곳의 사찰의 대웅전과 같은 보궁에는 불상을 찾기 어렵다.

절의 시설은 전(殿)이나 각()으로 표기하지만, (대웅전, 삼신각) 진신 사리를 봉안한 절은 보궁이라 하여 궁()으로 높여 부른다.

적멸보궁에는 불상을 모시지 않는다

대웅전은 불상을 모시고 예불과 불공, 기도, 법요 등 불교의 핵심 의식과 신앙 행위가 행해지는 장소이다. 중심에는 불단을 설치하고 그 위에 불상이 올려진다. 이 불단을 수미단(須彌壇)이라고 부른다.

'대웅'이라는 명칭은 법화경에서 석가모니를 위대한 영웅이라고 지칭한 데서 비롯된다,

석가모니가 본존불이고, 좌우로 부처의 지혜를 상징하는 문수보살과 부처의 덕을 상징하는 보현보살이나 미륵보살과 제화갈라보살을 세우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지장보살과 관세음보살을 세우는 경우도 있다. 석가모니 좌우의 부처가 아미타불과 약사여래인 경우 그 옆으로 다시 협시보살을 두기도 하는데 대웅보전이라고 격을 높여 불러 구분한다.

적멸보궁에 부처의 진신사리를 모심으로써 부처님이 항상 적멸의 즐거움을 누리고 있다고 여긴다. 진신사리를 모시고 있는 법당에서는 따로 불상을 봉안하지 않고 불단을 갖춰놓는다. 이 법당의 바깥이나 뒤쪽에 사리탑을 봉안했거나 계단(戒壇)을 설치한다.

정선 정암사(旌善 淨岩寺)의 수마노탑(水瑪瑙塔)은 적멸보궁 뒤의 산비탈에 세워진 고려시대에 만들어진 7층 모전석탑이다.

196494일 대한민국의 보물 제410호로 지정되었으며, 2020625일 국보 제332호로 승격되었다.

수마노탑의 높이는 9m로 지대석은 모를 죽인 화강암재로 6단을 쌓아 마련하고, 탑신을 받치기 위한 1단의 받침을 모전석(模塼石)으로 만들고 그 위에 너비 1.78m, 높이1.03m인 사각형 옥신(屋身)을 모전석으로 15단을 쌓아 만들었다.

수마노탑(사진 맨 위)은 형태가 세련되고 수법 또한 정교한 탑으로 탑 앞에 돌이 하나 있는데, 여기에 새겨진 연꽃무늬, 안상(眼象) 등은 모두 고려시대의 특징을 나타내고 있다.

사적기에는 신라 자장율사가 처음 세웠다고 하나, 고려시대에 세워진 것으로 추정되며, 조선시대에 와서 1700(숙종26), 1788(정조2), 1874(고종11) 등 여러 차례에 걸쳐 보수하였다.

파손이 심해서 1972년 해체·복원되었는데, 이 과정에서 탑을 세운 이유를 담은 탑지석(塔誌石) 5개와 금··동으로 만들어진 사리구가 발견되어 조선 후기에 이르기까지 여러 차례 보수되었음을 짐작하게 한다.

정암사는 천연기념물 제73호인 열묵어 서식지이기도 하다.

(환경인으로는 정연만 전 환경부차관, 심무경 전 낙동강환경유역청장, 김삼권 전 국립환경과학원장, 최흥진 한국환경산업기술원장 등이 불심 높은 불자들이다.)

(환경경영신문, www.ionestop.kr 환경국제전략연구소장, 환경경영학박사, 문화평론가 김동환)


   

총 게시물 394건, 최근 0 건
제목
파주 용미리에 대형미술관이 개관되다 중소기업인들이 사회적 공감 형성하여 마련 김문영, 윤봉윤, 정미애 작품 등 80여점 개관전시 *용미리에 위치한 콩세…
신춘화랑- 케니샤프 슈퍼팝전   공상과학과 사회적 메시지의 결합 만화와 우주와 사회환경을 재창조 영혼의 아름다움으로 재탄생 시켜 …
그래서,산티아고-박응렬의 34일 915km의 까미노-1 지나온 과거가 낡은 비디오처럼 재생되었다 바람의 언덕을 넘고, 메세타 평원을 걸으며, …
문화 재탐구-백제시대의 계단식 우물 '공산성 연지' 백제시대의 공산성 계단식 식수 댐 재조명하자 국내 계단식 형태는 공주 공산성 우물이 유일 공…
길샘 김동환이 만난 책 한 권- 박응렬의 <그래서, 산티아고> 인생의 새 여정을 꿈꾼다면 이 책을 읽어라 순례기며 문화탐방 기고 자전적 회…
길샘 김동환의 문화탐색 2-2021년5월호 김문기 후손 김재규와 금녕 김씨 대종회 김영삼대통령, 김종빈 검찰총장, 김석수 총리 박정희 시절 …
환경동우회 3년 만에 생태 나들이 치악산으로 치악산 최고 생태해설가의 해설로 이해도 증폭 쇠딱따구리가 건설한 3층 맨션의 정교함에 감탄김정환원주…
길샘 김동환이 만난 시집- 구순자의 <넝쿨장미가 있는 저녁> 대비                    …
길샘 김동환이 만난 시집-김의중의 ‘풀과 별의 노래’ 풀잎 하나가                  김의중 풀…
이태원참사 희생자 추모시집- 꽃들이 졌다 이태원 해밀턴 골목                        …
길샘이 만난 시집- 박대문의 <꽃쟁이 여로> 환경 너머 자연을 보다                   &n…
길샘 김동환의 사찰을 찾아-모악산 금산사 모악산 금산사에서 피어난 지구촌공생운동 임진왜란시절 금산사 처영대사가 왜군을 격퇴 현대사회서는 불교계의 …
화랑에서 만난 시한편-홍재운의 시집‘안녕,푸른 고래수염’중에서 <꽃>             꽃     &nbs…
길샘 김동환의 <뮤지칼 베토벤>-예술의 전당에서 불멸의 사랑과 불멸의 음악가 베토벤을 만나다 무대의 영상은 화려했고 석양녘과 달빛이었다. …
길샘의 맛 집 나들이- 허난설헌의 시가 뿌려져 맛을 더하는 강릉 초당동 원조 초당순두부   강진은 유배지 다산초당, 강릉 초당동은 피신처 허난설헌의 …
계묘년(癸卯年) 아침에는 가슴을 열고 마음을 열고 미세한 흔적에도 돋아나는 싹 새벽 잔살보다 먼저 깨어나는 한 해가 -2023년 1월에…
코로나 19                   김동환 이래저래 잘도 살았다지만 코로나가 창궐한 이즈음에는 …
환경과학원 김현구박사 5대 적멸보궁 순례 통도사-상원사-봉정암-법흥사-정암사 불상을 모시지 않은 적멸보궁 정암사 양산 영취산 통도사, 평창 오대산 …
길샘 김동환의 인사동나들이- 발달장애인이 던져주는 화두 희망과 씨앗, 살아있는 꿈을 만나다 발달장애인의 미술전 희망 씨앗전의 메시지 발달장애인 증가율 …
길샘이 만난 시집- 고경옥의▪오후 여섯 시는 사라지지 않는다 사랑, 딱 일주일               &nb…
1백년 역사속에 초라하기만 한 수도박물관 세종대왕 측우기 등 전시물 확대해야 전시공간 연계성과 생동적 시설구축 필요 2010년 이전까지만 해도 우리나라…
공돌이의 클래식 여행-서양음악사의 위대한 음악가 바흐 5 주일예배 27년간 작곡 라이프치히는 바흐의 도시 바흐가 사망하며 바로크 시대 막…
처음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주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삼성로 120길 18, 다동101호 / 02) 351-3143 / FAX 02)356-3144 / ionestop.kr / agamool @hanmail.net
발행인 김동환 / 편집인 김동환 / 등록번호 서울, 아02186 / 등록일 2012년 07월 06일 / 발행일 2012년 07월 13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서정원 Copyright ⓒ 환경경영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