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458건, 최근 0 건
제목
문정호 전환경부차관의 자전적 –공직심서-연재 10   3.1. 실행되지 않는 정책은 정책이 아니다   조문은 있되 법령이나 규칙이 …
치수사업도 국민의 입장에서 사업해야 영조시대 민주적 절차의 준천(濬川)사업 하수도에서 통치철학을 조명한 논문 태종 11년 9월부터 신료들과 논의하여 개…
치수사업도 국민의 입장에서 사업해야 영조시대 민주적 절차의 준천(濬川)사업 하수도에서 통치철학을 조명한 논문 환경부에서 하수도 분야 전문가로 공직…
수련을 시작하며 명심해야 할 조건들 대충해서 빠르게 하지 마라 숙달된 사람일수록 천천히 하는 것은 필요이상 빠르게 벨 필요가 없다는 것이다. 그것은 적…
수도 전문 차장(부본부장)은 2004년으로 마감 수도 전문 부본부장은 30년간 6명 뿐 김진배, 김홍석, 임동국, 정득모, 정중곤, 구아미 상수도본부의 조직체…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9대 신창현사장 취임 정치권에서는 조춘구,장준영사장 이후 세 번째 부서별 개별 방문 취임인사에서 상호협력 강조   …
국가수도정보 수자원공사가 운영한다 서울,부산등 수도사업자 자료제공해야 원수와 정수 수질, 물값 충돌 수공이 유리   우리나라 수질현황, 시설…
서울시장은 대통령으로 가는 디딤돌 행정조직 관리의 경험과 경륜이 초석 특·광역시장, 도지사의 경험 시행착오 줄여 사람 성격이 십인십색인 것 같이 역…
 상수도는 기피부서로 낙인 정체기로 (2011-2019: 박원순) 최동윤, 정연찬, 남원준, 한국영. 이창학, 백호 김경호, 윤준병 본부장은 박시장에게 신망 …
상수도는 고속성장에서 안정기로(2005-2010: 이명박, 오세훈) 라진구, 박명현, 진익철, 이정관 시대 수도토목과 일반토목과의 흡수통합 상수도 30년을 재평…
공방거리 검도에서 간격은 적과 나와의 거리를 말한다. 하지만 간격을 단순히 적과의 거리 즉 공간적 개념의 생각뿐만 아니라 동작의 리듬인 시간적 거리와 적…
박원순 시장은 시장과 직원간의 거리 좁혀 유럽의 작은 도시 정책을 서울에 적용은 파열음 무조건적 평등에 대해서는 반발 커 박원순 시장의 경우 3선이란 …
오세훈 시장은 한강르네상스 야심차게 추진 박원순 시장은 시장과 직원간의 거리 좁혀 오세훈 시장은 나태한 직원 퇴출작업 추진 부서마다 강제 할당한 현장…
인공지능(AI) 발전 위해 교육부터 개선하자 교육프로그램부터 AI 응용 기초학습 필요 사라져가는 통계, 분석, 수학분야 교육시스템 2018년 국제학생평가프로…
외교력 강화 전문성 확보 위한 발판 마련 과학기술 전문가 임용할 수 있는 관련법 발의 외교부 주재관 과학기술전문가는 4.6%에 그쳐 이상민 국회의원(더불…
´80, ´90년대 시장을 지배하던 자석식 부식억제장치 시장에서 사라지고 새로운 이온방식이 주도  관 부식 사전예방 위한 산·학·관 공동연구 절실 …
서울시 부식억제장비 현장실험검증 두 번째 실시 구의정수장 부지에서 테스트베드실험 갖기로 진행워터, 에스에프, 이오렉스, 워터크린, 청수, 홈워터 참여 …
서울 상수도본부 30년 지도자들은 어떤 흔적을 평균임기 1년 1개월 28명의 본부장 다녀가 애정 어린 수도경영을 펼친 인물은 누구일까 상수도본부가 설립된…
거부한 알레르기성 토목산업 후반에서야 시행 꺼진불도 다시보자-문승국 부시장으로 등극 오세훈 시장의 사퇴로 35대 시장에 선출된 박원순 시장은 부족…
거부한 알레르기성 토목산업 후반에는 시행 오세훈 시장의 사퇴로 35대 시장에 선출된 박원순 시장은 부족한 기술 분야의 파트너로 물관리국장을 끝으로 퇴임…
시민 외각 부대가 선점한 인사정책 서울시 공무원노조도 인사난행 비판 박원순 시장의 고향은 경남 창녕이고(홍준표 의원, 박영선 장관), 경기고와 서울대, …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주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삼성로 120길 18, 다동101호 / 02) 351-3143 / FAX 02)356-3144 / ionestop.kr / agamool @hanmail.net
발행인 김동환 / 편집인 김동환 / 등록번호 서울, 아02186 / 등록일 2012년 07월 06일 / 발행일 2012년 07월 13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서정원 Copyright ⓒ 환경경영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