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824건, 최근 0 건
   

신응배 박사 제자들 담제(潭齊)회 신년 모임-산업화 시대의 환경 뒷이야기 집필하겠다

글쓴이 : 관리자 날짜 : 2024-01-28 (일) 12:22 조회 : 643
글주소 : http://ionestop.kr/bbs/board.php?bo_table=B05&wr_id=851

신응배 박사 제자들 담제(潭齊)회 신년 모임

갑진년에는 산업화 시대의 환경 집필한다

곽결호 총재와 신응배 박사(좌로부터)

가지런하게 물을 담는 뜻을 지닌 담제((潭齊)는 원로 1세대 환경과학자인 신응배 박사(37년생)의 아호이다.

갑진년(甲辰年, 청룡의 해)에도 담제 회원들이 양재동 어느 조촐한 설렁탕집에서 모임을 했다. (엄밀히 말하면 2429일까지는 계묘년이고, 10일 이후가 갑진년이다)

덕수상고, 한양대 공대 토목과·서울대 대학원을 거쳐 1973년 미국 밴더빌트대에서 환경 수자원공학 박사학위를 받고, 박정희 정권 시절 해외유학파 유치과학자 중 환경과학자 1호인 신응배 박사는 KIST를 거쳐 모교인 한양대에서 퇴임했다.

환경부의 혁신적 발전을 도모한 환경청장을 지낸 박판제 청장(39년생)이 신응배 교수와 덕수상고 선후배 간이다. 신년 모임에는 부인 김경숙(44년생) 여사와 함께했다.

56세에 박사학위를 받아 신응배 교수의 상징적인 제자이기도 한 곽결호 한국물포럼 총재(전 환경부 장관), 양형재(전 국립환경과학원), 최홍복(기업인), 윤현식(한국환경공단 통합물관리처장), 김상래(KCL물환경센터장), 김문일(한양대 교수), 김미경(EMC그룹장), 이두진(Kwater연구소), 조만재(삼성엔지니어링 부장), 박주형(테크로스부장), 홍철의(마인드원 이사) 등이 참석했다.

신응배 박사에 대해 지인들은 합리적이고 성실하며 긍정적이고 온화하면서도 바른길로 걸어온 곧은 삶의 소유자, 합리성과 논리를 중시하고 다수의견을 존중하는 인물로 회자하고 있다.

지난 2003년 정년 퇴임식에서 평생 같은 여자와 산다는 것도 오기이며, 좋지 않은 머리를 굴리면 대머리가 된다는데 평생 되게 많이 굴렸는데 아직 대머리가 되지 않은 것을 보면 쓸만한 머리를 굴렸나 보다라는 위트의 답례사를 하여 갈채를 받은 바 있다.

신응배 박사는 갑진년의 설계로 7, 80년 격동의 산업화 시대 우리나라 환경의 산파역을 했던 활동을 정리하여 사회적, 학문적, 정책적 변화에 대해 집필하고자 하는 의욕을 화두처럼 던졌다. 우리나라 환경학자들은 기록과 역사에 등한시하는 경향이 높다. 남은 것은 담제 회원들의 몫이다. 

(환경경영신문www.ionestop.kr김동환 환경국제전략연구소 소장, 환경 경영학박사, 시인, 문화평론가)


   


 
주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삼성로 120길 18, 다동101호 / 02) 351-3143 / FAX 02)356-3144 / ionestop.kr / agamool @hanmail.net
발행인 김동환 / 편집인 김동환 / 등록번호 서울, 아02186 / 등록일 2012년 07월 06일 / 발행일 2012년 07월 13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서정원 Copyright ⓒ 환경경영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