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824건, 최근 0 건
   

한국자원순환에너지공제조합 제10대 김형순이사장 취임-기업의 규제·애로사항과 정부의 요구사항 접목

글쓴이 : 관리자 날짜 : 2024-02-24 (토) 22:13 조회 : 341
글주소 : http://ionestop.kr/bbs/board.php?bo_table=B05&wr_id=856

한국자원순환에너지공제조합 제10김형순 이사장 취임

사주가 이사장 취임은 김호석, 김영중에 이어 세 번째 인물

기업의 규제·애로사항과 정부의 요구사항 접목되도록 노력

조합 10대  김형순 이사장

올해로 창립 36년을 맞이하는 한국자원순환에너지공제조합 제10대 이사장에 평택 포승국가산업단지에 소재하고 있는 뉴그린의 김형순 대표(65년생)가 선임되었다.

25년이 넘는 업역을 가지고 있는 신임 김형순 이사장은 부친 사업을 현대화하여 뉴그린을 발전시켜왔다.

김 신임 이사장은 연세대학교 사회과학과를 졸업하고, 삼성그룹 계열사인 제일기획에서 사회 전반에 대한 이슈를 다뤘다. 이런 경험을 바탕으로 30대 시절 산업폐기물 소각업계에 뛰어들어 격변기의 소각산업 중심에서 사업을 주도했다.

조합은 한국산업폐기물처리협회(1986~2000)로 운영되다가 폐기물관리법41조 규정에 의거 한국자원순환에너지공제조합으로 운영되고 있다. 조합원의 사업장폐기물 적정 처리와 방치폐기물처리, 방치폐기물 발생 방지를 통해 환경보전에 기여하고, 간 소각 시설 소각열 에너지화 시설 전환을 추진하는 신재생 에너지 기업들의 집합체이다.

협회 시절의 회장단은 회사설립자이며 경영자인 손영식(1, 3, 4대 회장 역임, 조양화학(코어텍), 김영중(2, 성림유화), 김호석(5, 7대 대일개발) 회장이 역임했다.

공제조합으로 전환된 이후 1대 이사장 김낙경(코엔텍, 전문 CEO), 2, 3대 김호석(대일개발 대표 겸 회장), 4대 허의웅(코엔택 전문 CEO), 5대 안경복(신대한정유 전문 CEO), 6대 김영중(성림유화 대표), 7, 8대 박무웅(국일산업 전문 CEO), 9대 이민석(코엔텍 전문 CEO) 이사장으로 이어져 왔다.

이번 뉴그린의 김형순 대표가 10대 이사장에 취임함으로써 실질 기업 경영자가 이사장에 취임한 것은 김호석(2, 3), 김영중(6) 이사장에 이어 10년 만에 세 번째로 취임하여 역동성 있는 추진력으로 조합과 조합 사들의 발전을 위한 기대 폭이 높아지고 있다.

김 신임 이사장은 취임 일성으로 대외협력을 더욱 공고히 하겠다며 그동안 혐오기피 시설로만 치부되고 있던 소각 시설의 굴레를 깨고, 대의명분을 가지고 국가 기반 시설로서의 존재가치를 알리는 데 더욱 매진하겠다. 이를 위해 정부와의 소통 채널을 확대해 나가는 데 심혈을 기울여 환경부 관계자들과 순회간담회를 개최하는 등 산하 기관들이 가지고 있는 규제·애로사항과 정부가 필요로 하는 요구사항이 적절히 접목될 수 있도록 양자 간의 상생과 화합을 도모하는 데에 주력하겠다라고 밝혔다.

상생과 화합을 위해 정부와 업계 양자 간의 이해관계가 접목되지 않다 보니, 법과 제도개선의 필요성을 주장하면 항상 정부가 가장 큰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다라며 이를 해소하기 위해서는 무조건적 이해와 설득이 필요하고, 이는 결국 마주하는 자리가 많아져야 가능한 일이라며 나름의 사회적 소통 방향을 제시하고 있다.

22대 국회가 새롭게 출범하는 올해는 국회와의 소통도 강화하고, 상시적인 협력체계를 구축해 나가겠다는 견해도 제시했다.

이제는 주먹구구식으로 폐기물을 처리하는 시대는 지났고, 법과 제도에 근거해서 모든 정책이 실행되는 만큼, 법적 근거를 통해 존재가치를 판단 받고, 인정받는 산업폐기물 소각 업으로 발전하기 위해서는 입법 기능을 통한 법제화가 첩경이라면서 정부와 국회, 언론, 시민사회 등을 망라하여 폭넓은 설득과 이해를 구하면서 업계 발전에 필요한 제도개선의 당위성을 만들어내는 데에 게을리하지 않겠다라고 재차 다짐했다.

산업폐기물 소각업계 선·후배 간의 교류는 물론, 정부·국회 언론 등과 소통의 보폭을 넓혀 업계 발전을 추구해 나가는 데에 그 능력을 충분히 발휘하겠다는 다짐은 조합의 제2, 발전적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환경경영신문www.ionestop.kr 신찬기 전문기자)


   


 
주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삼성로 120길 18, 다동101호 / 02) 351-3143 / FAX 02)356-3144 / ionestop.kr / agamool @hanmail.net
발행인 김동환 / 편집인 김동환 / 등록번호 서울, 아02186 / 등록일 2012년 07월 06일 / 발행일 2012년 07월 13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서정원 Copyright ⓒ 환경경영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