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351건, 최근 0 건
   

길샘이 만난 시집- 박대문의 <꽃쟁이 여로>

글쓴이 : 관리자 날짜 : 2023-03-14 (화) 23:45 조회 : 310
글주소 : http://ionestop.kr/bbs/board.php?bo_table=B07&wr_id=384

길샘이 만난 시집- 박대문의 <꽃쟁이 여로>


환경 너머 자연을 보다


                     박대문


내가 서 있고

내 주변에

풀,나무,허공이 있었다.

환경이 그러했다.


사방(四方)이 지평선,

어느새

주변에 갇히고

허공에 갇혔다.


‘나’중심인 환경을 벗어나

환경 너머 자연을 본다.

금새 모두가 자연 속 한 점(點)이 되었다.

나도 들꽃도 벌판의 한 점이었다.


비로서 자연속의 ‘나’를 보았다.


(2018.6.28. 내몽골 네이멍구 벌판에서)


*1시집<꽃 벌판 저 너머로>가 울분이었다면 2시집 <꽃 사진 한 장>은 눈물이 엉겨 있었고 3시집 <꽃 따라 구름 따라>는 눈물을 털어 내고 있었으며, 4시집<꽃사랑, 혼이 흔들리는 만남>은 눈물이 고여 청량한 호수였다.

그리고 이번 5시집<꽃쟁이 여로>이쁜 들꽃 앞에 마냥 웃을 수 있고 치기 서린 행복, 소소한 작은 기쁨마저 놓칠까 졸이는 마음이다.-<‘나의 작은 기쁨중에서>

-잘게 부서지는 햇살 속에/가녀린 허리는 바람결에 맡긴 채/소록이 피워내는 하얀 몸짓-<‘변산바람꽃(2)’중에서> 봄날 기행의 꿈에 젖고 애뜻한 설렘과 수줍은 떨림에/잠시를 못 참고 시종일 안절부절/사랑의 괴로움에 봄날은 간다-<‘너도바람꽃중에서>

-양간지풍에 불티날 듯/뚝 뚝 흘려 놓은 꽃 불씨/쥐불처럼 활활 번져간다-<‘진달래능선중에서>

-무덤가 양지 녘에 등 굽은 할미꽃/보송보송 솜털이 따슴직도 하다만/설움에 멍울진 속가슴 드러난 듯/핏빛으로 벙그는 붉은 꽃이 애달프다.-<‘할미꽃전문>

-창포물에 머리 감은 꽃나이 처녀의/상큼한 머릿결 냄새보다 더 달콤짝하고/살굿빛 고운 볼에서 뿜어 나온/살 분 냄새같은 분꽃나무 꽃향-<‘분꽃나무 꽃길에서중에서>

-피워내는 맑은 향이/비에 젖은 산바람 타고/가슴 깊이 파고든다.-<‘석병산 백리향중에서>

-다북다북 푸른 잎새 겹겹이 쪼개어/순백의 맑은 정기(精氣) 꽃으로 피웠어라-<‘송부 풍란중에서>

-어둡고 습한 곳에서 유령처럼 솟아나/꽃은 가고 씨를 남기는/생의 소명을 완수하는 죽음의 꽃인가-<‘수정난풀중에서>

-활활 타듯 내리쏟는 햇살 아래/달구고 부풀린 모진 기다림/맑고 고운 순백의 망울이/툭툭 터진다-<‘흰꽃여뀌꽃중에서>

-알알이 깃든 붉은 사랑/엄동설한 한겨울에/중생을 보시한다-<‘1100고지 붉은겨우살이중에서>

시가 있어 꽃이 피고 꽃이 있어 시가 피어나는 시집이다.

박대문 시인은 암벽 틈새 헤집은/물길 따라 내려오니/금세 속세에 드네/지나고 보니 어느새/선계를 거쳐왔다.

잘 익어 솜털 단 박주가리 갓털 씨앗/꽃 지고 향 가고 갓털만 남았지만 겨울산의 유혹을 거부하지 못하는 시인이다.

돌비 틈새의 춘란 한 송이에도 -어찌하여 가녀린 꽃 한 송이가/이다지도 심란하게 가슴을 휘젓고/아찔아찔 혼쭐나게 넋을 뒤흔드는- 어쩔 수 없는 꽃의 사내가 되어 버렸다.

어느덧 시인은 봄빛 같은 햇살 사철이지만/오가는 세월 앞에 지지 않는 꽃 있으랴-라며 스스로 어깨와 가슴을 내려놓는다.

그래서 시인은 조금만 시간 내면/얻을 수 있는 기쁨/조금만 발품 팔면/이토록 고운 꽃이 있는데/이쁜 들꽃 앞에/마냥 웃는다/치기 서린 행복에 겨워-

소소한 그 작은 기쁨마저 놓칠까 졸이는 마음이다.

시인은 봄의 기척에 또다시 배낭을 메고 해마다 오른다/꽃길, 단풍산/해가 갈수록 산이 높아만 간다/산도 나이 들수록/키가 크는가 보다-자신이 작아지는 것도 모르고 산을 오른다.

켜켜이 쌓였던 세월의 무게를 털어 내니 박대문 시인의 어릴 적 들판에서 나뒹굴던 개구쟁이의 초롱초롱한 눈망울이 시나브로 겹친다.

(환경경영신문www.ionestop.kr환경국제전략연구소 소장, 환경경영학박사, 시인, 문화평론가)


   

총 게시물 351건, 최근 0 건
제목
파주 용미리에 대형미술관이 개관되다 중소기업인들이 사회적 공감 형성하여 마련 김문영, 윤봉윤, 정미애 작품 등 80여점 개관전시 *용미리에 위치한 콩세…
신춘화랑- 케니샤프 슈퍼팝전   공상과학과 사회적 메시지의 결합 만화와 우주와 사회환경을 재창조 영혼의 아름다움으로 재탄생 시켜 …
길샘 김동환의 문화탐색 2-2021년5월호 김문기 후손 김재규와 금녕 김씨 대종회 김영삼대통령, 김종빈 검찰총장, 김석수 총리 박정희 시절 …
환경동우회 3년 만에 생태 나들이 치악산으로 치악산 최고 생태해설가의 해설로 이해도 증폭 쇠딱따구리가 건설한 3층 맨션의 정교함에 감탄김정환원주…
길샘 김동환이 만난 시집- 구순자의 <넝쿨장미가 있는 저녁> 대비                    …
길샘 김동환이 만난 시집-김의중의 ‘풀과 별의 노래’ 풀잎 하나가                  김의중 풀…
이태원참사 희생자 추모시집- 꽃들이 졌다 이태원 해밀턴 골목                        …
길샘이 만난 시집- 박대문의 <꽃쟁이 여로> 환경 너머 자연을 보다                   &n…
길샘 김동환의 사찰을 찾아-모악산 금산사 모악산 금산사에서 피어난 지구촌공생운동 임진왜란시절 금산사 처영대사가 왜군을 격퇴 현대사회서는 불교계의 …
화랑에서 만난 시한편-홍재운의 시집‘안녕,푸른 고래수염’중에서 <꽃>             꽃     &nbs…
길샘 김동환의 <뮤지칼 베토벤>-예술의 전당에서 불멸의 사랑과 불멸의 음악가 베토벤을 만나다 무대의 영상은 화려했고 석양녘과 달빛이었다. …
길샘의 맛 집 나들이- 허난설헌의 시가 뿌려져 맛을 더하는 강릉 초당동 원조 초당순두부   강진은 유배지 다산초당, 강릉 초당동은 피신처 허난설헌의 …
계묘년(癸卯年) 아침에는 가슴을 열고 마음을 열고 미세한 흔적에도 돋아나는 싹 새벽 잔살보다 먼저 깨어나는 한 해가 -2023년 1월에…
코로나 19                   김동환 이래저래 잘도 살았다지만 코로나가 창궐한 이즈음에는 …
환경과학원 김현구박사 5대 적멸보궁 순례 통도사-상원사-봉정암-법흥사-정암사 불상을 모시지 않은 적멸보궁 정암사 양산 영취산 통도사, 평창 오대산 …
길샘 김동환의 인사동나들이- 발달장애인이 던져주는 화두 희망과 씨앗, 살아있는 꿈을 만나다 발달장애인의 미술전 희망 씨앗전의 메시지 발달장애인 증가율 …
길샘이 만난 시집- 고경옥의▪오후 여섯 시는 사라지지 않는다 사랑, 딱 일주일               &nb…
1백년 역사속에 초라하기만 한 수도박물관 세종대왕 측우기 등 전시물 확대해야 전시공간 연계성과 생동적 시설구축 필요 2010년 이전까지만 해도 우리나라…
공돌이의 클래식 여행-서양음악사의 위대한 음악가 바흐 5 주일예배 27년간 작곡 라이프치히는 바흐의 도시 바흐가 사망하며 바로크 시대 막…
사진으로 읽는 환경 특파원보고- 이정성의 41일간의 여행 특파원보고 -빙하의 감소는 이종교배의 원인이- 별개의 종이 교배하는 것을 이종교배라 한다…
세계 120개국 여행에서 기억되는 여인들 모험가, 탐험가, 개척가들이 부족한 한국인 한국인, 세계 여행은 남성보다 여성들이 활발 김찬…
소소한 책읽기- 소피아 배혜은의 ‘올라 빠드레’ 14살에 고향을 떠난 89세 신부와의 교감 젊은이와 더 젊은이의 생의 향기를 담은 책 우연…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주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삼성로 120길 18, 다동101호 / 02) 351-3143 / FAX 02)356-3144 / ionestop.kr / agamool @hanmail.net
발행인 김동환 / 편집인 김동환 / 등록번호 서울, 아02186 / 등록일 2012년 07월 06일 / 발행일 2012년 07월 13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서정원 Copyright ⓒ 환경경영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