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394건, 최근 0 건
   

소소한 책읽기- 소피아 배혜은의 ‘올라 빠드레’/스페인 신부와의 교감

글쓴이 : 관리자 날짜 : 2022-10-19 (수) 10:25 조회 : 780
글주소 : http://ionestop.kr/bbs/board.php?bo_table=B07&wr_id=365

소소한 책읽기- 소피아 배혜은의 ‘올라 빠드레’


14살에 고향을 떠난 89세 신부와의 교감

젊은이와 더 젊은이의 생의 향기를 담은 책

우연의 만남서 일상을 지탱하는 힘이 된 이아기


알람브라

아디오스 팔로마(잘 가라,비둘기야/아디오스는 ‘신에게 향하다’라는 뜻이 있다)

생경하지만 어딘가 친근한 에스파냐(스페인) 언어로 인사를 한다. 아니 왠지 하고 싶다.

소피아 배혜은의 작은 책 ‘올라 빠드레’를 읽으면서이다.

열 네살에 스페인의 고향 마을 바스크를 떠나 신학교를 나와 성직자가 되어 필리핀,중국,한국등에서 신앙의 삶을 이어가고 있는 신부 빠드레 하비에르와 중국 유학생활을 한 저자 소피와의 만남에서 이야기는 시작된다,

빠드레와의 만남은 저자에게서는 소중한 인생의 신선함과 배움의 참값을 만들어가던 따스한 햇살의 온기의 산실을 담백하게 에세이 형 일기로 적어 간 글이다.


스페인은 유럽에서 4번째로 영토가 넓으며 인구는 유럽에서 9번째이며 수도는 마드리드고 바르셀로나,발렌시아,세비야,빌바오,말라가등이 익숙한 도시이름이다. 스페인어 사용인구가 5억명을 넘겨 중국어 다음으로 가장 많이 사용하는 언어를 지니고 있다. 세계에서 11번째로 세계문화 유산을 보유한 국가이며 한니발의 아버지 하밀카르 바르카가 세운 카르타헤나(바르셀로나)도 역사적 도시이다,

이슬람 통치시대를 거치면서 ‘알람브라 궁전’(사진)을 남겼으며 산티아고 성당,벨렌시아 박물관, 세고비아 대성당(사진)과 수로교(인공물길),안토니오 가우디의 사드라다 파밀리아성당, 바로크 양식의 사라고사 대성당, 마드리드의 마요르 광장,구겐하임 박물관,부르고스 대성당등 찬란한 문화유산으로 스페인의 관광은 세계 2위이다.

에너지분야에서는 풍력발전으로 전체 전력의 16.4%를,수력발전,바이오메스, 조력발전소등 대체에너지는 전체의 20%를 차지한다.

유럽에서는 벨기에,네덜란드에 이어 3번째로 동성 결혼을 허용한 나라이기도 하다.

스페인어(카스티야어)가 공용어이지만 갈라시아어,아라곤어,카탈루냐어와 이 책의 주인공인 신부 빠드레의 고향 바스크어가 존재한다,

플라멩코 춤과 노래와 투우는 스페인을 대표하지만 축구도 한 몫 한다.

미겔 데 세르반데스의 돈키호테, 입체파 파블로 피카소, 프란시스코 고야, 살바도르 달리. 해방신학의 아버지 ’구스타보 구티에레스‘등 문학과 미술등 세계적인 인물들이 즐비하다.

음식으로는 하몬,초리스,코치니요,필레테,레차또,까요스,엠부티도등이 유명하다,

국경없는 기자회는 세계 언론 자유지수를 33위, 이크노미스트 연구소는 삶의 질 지수를 110개국중 10위,국제특허 출원 건수 17위, 과학기술 지수 68개국중 1위,금보유량 100개국중 1위로 평가하고 있다.


다시 책 속으로 젖어 들어가 보자.

저자 소피아 (지혜)는 빠드레와의 만남을 ‘우연이라는 점에서 시작하여 어느새 길고 긴 선이 되어 일상을 지탱하는 힘이 되어 주고 있다’고 말한다.

그렇게 하루에 하나씩 좋은 기억을 마음속에 기록해 가고 있다.


▲‘말은 날아가고 기록은 남는다’(베르바 볼란트 스크립타 마넨트)

▲‘가장 자신다운 사람이 되어라’(에스토 쿼드 에스)

▲서울 도봉구 우이동(소의 귀)과 투우(또로스)문화의 동질감

▲적을수록 좋은 건(


   

총 게시물 394건, 최근 0 건
제목
파주 용미리에 대형미술관이 개관되다 중소기업인들이 사회적 공감 형성하여 마련 김문영, 윤봉윤, 정미애 작품 등 80여점 개관전시 *용미리에 위치한 콩세…
신춘화랑- 케니샤프 슈퍼팝전   공상과학과 사회적 메시지의 결합 만화와 우주와 사회환경을 재창조 영혼의 아름다움으로 재탄생 시켜 …
그래서,산티아고-박응렬의 34일 915km의 까미노-1 지나온 과거가 낡은 비디오처럼 재생되었다 바람의 언덕을 넘고, 메세타 평원을 걸으며, …
문화 재탐구-백제시대의 계단식 우물 '공산성 연지' 백제시대의 공산성 계단식 식수 댐 재조명하자 국내 계단식 형태는 공주 공산성 우물이 유일 공…
길샘 김동환이 만난 책 한 권- 박응렬의 <그래서, 산티아고> 인생의 새 여정을 꿈꾼다면 이 책을 읽어라 순례기며 문화탐방 기고 자전적 회…
길샘 김동환의 문화탐색 2-2021년5월호 김문기 후손 김재규와 금녕 김씨 대종회 김영삼대통령, 김종빈 검찰총장, 김석수 총리 박정희 시절 …
환경동우회 3년 만에 생태 나들이 치악산으로 치악산 최고 생태해설가의 해설로 이해도 증폭 쇠딱따구리가 건설한 3층 맨션의 정교함에 감탄김정환원주…
길샘 김동환이 만난 시집- 구순자의 <넝쿨장미가 있는 저녁> 대비                    …
길샘 김동환이 만난 시집-김의중의 ‘풀과 별의 노래’ 풀잎 하나가                  김의중 풀…
이태원참사 희생자 추모시집- 꽃들이 졌다 이태원 해밀턴 골목                        …
길샘이 만난 시집- 박대문의 <꽃쟁이 여로> 환경 너머 자연을 보다                   &n…
길샘 김동환의 사찰을 찾아-모악산 금산사 모악산 금산사에서 피어난 지구촌공생운동 임진왜란시절 금산사 처영대사가 왜군을 격퇴 현대사회서는 불교계의 …
화랑에서 만난 시한편-홍재운의 시집‘안녕,푸른 고래수염’중에서 <꽃>             꽃     &nbs…
길샘 김동환의 <뮤지칼 베토벤>-예술의 전당에서 불멸의 사랑과 불멸의 음악가 베토벤을 만나다 무대의 영상은 화려했고 석양녘과 달빛이었다. …
길샘의 맛 집 나들이- 허난설헌의 시가 뿌려져 맛을 더하는 강릉 초당동 원조 초당순두부   강진은 유배지 다산초당, 강릉 초당동은 피신처 허난설헌의 …
계묘년(癸卯年) 아침에는 가슴을 열고 마음을 열고 미세한 흔적에도 돋아나는 싹 새벽 잔살보다 먼저 깨어나는 한 해가 -2023년 1월에…
코로나 19                   김동환 이래저래 잘도 살았다지만 코로나가 창궐한 이즈음에는 …
환경과학원 김현구박사 5대 적멸보궁 순례 통도사-상원사-봉정암-법흥사-정암사 불상을 모시지 않은 적멸보궁 정암사 양산 영취산 통도사, 평창 오대산 …
길샘 김동환의 인사동나들이- 발달장애인이 던져주는 화두 희망과 씨앗, 살아있는 꿈을 만나다 발달장애인의 미술전 희망 씨앗전의 메시지 발달장애인 증가율 …
길샘이 만난 시집- 고경옥의▪오후 여섯 시는 사라지지 않는다 사랑, 딱 일주일               &nb…
1백년 역사속에 초라하기만 한 수도박물관 세종대왕 측우기 등 전시물 확대해야 전시공간 연계성과 생동적 시설구축 필요 2010년 이전까지만 해도 우리나라…
공돌이의 클래식 여행-서양음악사의 위대한 음악가 바흐 5 주일예배 27년간 작곡 라이프치히는 바흐의 도시 바흐가 사망하며 바로크 시대 막…
처음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주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삼성로 120길 18, 다동101호 / 02) 351-3143 / FAX 02)356-3144 / ionestop.kr / agamool @hanmail.net
발행인 김동환 / 편집인 김동환 / 등록번호 서울, 아02186 / 등록일 2012년 07월 06일 / 발행일 2012년 07월 13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서정원 Copyright ⓒ 환경경영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