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247건, 최근 0 건
 

노두식 시집- 가는 것은 낮은 자세로

글쓴이 : 관리자 날짜 : 2021-06-14 (월) 17:40 조회 : 231
글주소 : http://ionestop.kr/bbs/board.php?bo_table=B07&wr_id=279

이른 낙화를 보며

                      노 두 식


바람 분다고 꽃 지는게 아니지

꽃도 제 마음에 겨워

스스로 떨어질 때가 있는 거지

 

내가 바람

네가 꽃일 때

꽃 피라고 봄이 온 것 아니고

꽃 지라고 바람 불지도 않았지

 

바람 따라 봄 피어나고

그 속에 꽃 한 송이 봉긋이 이쁘면

우리 다시 도타운 사랑 한 번은 볼까

그 분홍빛 마음이 일기는 할까

네가 바람 내가 꽃이라도

 

*지난해 노두식 시인은 시집 기다리지 않아도 오는 것을 펴냈다.

기다릴 필요도 없이 지극히 낮은 자세로 가면서 또 시집을 간행했다.

사춘기 때 남은 열정을 토해냄이라 할까.

노 시인은 색깔도 분홍빛을 유별 좋아한다. 2018년 간행한 시집도 분홍문신이다.

김병호 시인은 시를 통해 존재의 의미와 가치를 고민하면서도 인간 회복에 이르는 아름답고 건강한 시 의식을 견지해 오고 있다.’라고 평했으며 김재홍 시인은 그가 여전히 시간의 깊이를 깨달은 시간 여행자로서 대 긍정의 사유를 보여 주는 한 그에게서 아름답고 건강한 시 의식을 발견하는 것은 소당연(所當然)에 가깝다.’고 평하고 있다. 그래서 여전히 분홍색이 지워지지 않는가 보다.

코로나19로 침잠의 늪에 빠진 시간적 공간속에 스스로를 타이르고 있다.

-(중략) 늙은 쥐똥나무는 앙상한 손을 들어/말없이 토닥여 준다/위안이란 이런 것이다/알아주는 마음이다-(‘쥐똥나무부분)

-충만의 권태일 때/사람의 형상이/잘 썩은 낙엽일 때/ 지상에서는 의미 하나가/지워지고/새것은 미지의 뿌리를 딛고/어둠이 공간에서 솟을 준비를 한다-(‘제로전문)

-환경국제전략연구소 김동환박사(시인, 수필가)-


 

 
주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삼성로 120길 18, 다동101호 / 02) 351-3143 / FAX 02)356-3144 / ionestop.kr / agamool @hanmail.net
발행인 김동환 / 편집인 김동환 / 등록번호 서울, 아02186 / 등록일 2012년 07월 06일 / 발행일 2012년 07월 13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서정원 Copyright ⓒ 환경경영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