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347건, 최근 0 건
   

수산물 방사능 안전검사 127개 전체로 확대해야-후쿠시마 하루 140톤 오염수 발생

글쓴이 : 관리자 날짜 : 2022-07-31 (일) 22:32 조회 : 349
글주소 : http://ionestop.kr/bbs/board.php?bo_table=B02&wr_id=356

방사성 오염수 방출 초읽기 정부 대응책 미흡

수산물 방사능 안전검사 127개 전체로 확대해야

후쿠시마 제1원전 하루 140톤 이상 오염수 발생

위성곤 의원은 국제해양법재판소 제소를 비롯해 일본산 수산물 전면 수입금지 등 적극적인 대응이 필요하다며 우리 국민의 수산물 먹거리 안전을 위해 수산물 방사능 안전검사 확대 및 검사 인력을 증원해야한다고 지적했다.

일본정부의 후쿠시마 오염수 방출결정에 대해 강력히 항의하며 국제해양법재판소 제소 등 가능한 모든 조치를 취해야한다고 촉구했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일본정부가 후쿠시마 방사성 오염수를 방출하기로 한 결정에 깊은 우려를 표하며 즉각 철회해야한다고 말했다.

우리 정부가 오염수 해양방출의 국제법 위반 소지 등과 관련해 국제해양법재판소 제소 등을 검토하고, 해양방출 이행시 일본산 수산물 전면 수입금지 등의 추가적인 조치를 하는 등 적극적인 대응을 해나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위 의원은 우리 국민들은 일본이 오염수를 방출하여 방사능 물질이 국내로 유입된다면 바다에는 얼마나 영향을 미치는지, 우리 바다에서 생산되는 수산물은 안전한지 등을 가장 우려할 것이라면서 수산물 방사능 안전검사 대상을 127개 전체 생산품목으로 확대하고 검사 인력을 획기적으로 늘려야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현재의 방사능 시험법을 정밀검사법으로 바꿔야한다면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로부터 우리 국민들의 수산물 먹거리 안전을 확보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일본정부의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출 결정으로 2022년 포화시점 기준, 137만 톤에 달하는 막대한 양의 방사성 오염수가 최대 30여년에 걸쳐 바다로 배출되게 된다.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하루 140톤 이상의 오염수가 발생해온 점을 고려하면 방출량은 더 늘어날 것이며, 사고 원전 폐로 시기가 정해지지 않아 방출기간 역시 더욱 길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해양수산부가 조사하는 관측지점(정점)은 총 39곳으로 동·남해와 제주 등 주요 해역의 13개 정점에 대해 조사회수를 4회에서 6회로 늘려 삼중수소와 세슘 등 원전 오염수내 방사성물질의 국내 해역 유입을 감시하기로 했다. 해수부가 조사한 2015년부터 2020년 상반기까지 조사한 결과로는 전체 해역의 방사능 농도가 후쿠시마원전사고 이전 수준인 것으로 밝혀졌다.

그러나 환경국제전략연구소 김동환박사는 국제적 마찰에서 협상력이나 법적 대응이 우리나라는 너무 단편적인 대응을 하고 있다. ·장기적으로 방사능측정치에 대한 모델링을 지속하고 해류의 흐름에 따라 변화되고 있는 특성분석을 취합하기 위해서는 여객선 및 정기 화물선등에 방사능측정망을 설치하여 실시간으로 모니터링 하는 전략을 구상해야 한다. 향후 한·일간의 방사성물질에 대한 마찰에서 우위적 기초자료로 활용하기 위한 사전적 대응이 필요하다고 주장한바 있다.(환경경영신문, 2021.7.18.일자)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에서는 부이 3개소, 선박 1개소, 해양관측시설 14개소 등 총 18개소에 해양방사능감시체계를 구축해 운영 중이다.

(환경경영신문, ww.ionestop.kr 국회 문장수 전문기자)

 

 


   

 
주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삼성로 120길 18, 다동101호 / 02) 351-3143 / FAX 02)356-3144 / ionestop.kr / agamool @hanmail.net
발행인 김동환 / 편집인 김동환 / 등록번호 서울, 아02186 / 등록일 2012년 07월 06일 / 발행일 2012년 07월 13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서정원 Copyright ⓒ 환경경영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