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320건, 최근 0 건
   

산재 1위 포스코 ESG 평가에서도 1위-평가위원 명단,평가서 공개 필요

글쓴이 : 관리자 날짜 : 2021-04-27 (화) 01:30 조회 : 1645
글주소 : http://ionestop.kr/bbs/board.php?bo_table=B02&wr_id=294

산재 1위 포스코 ESG 평가에서는 1

결과 발표 시 평가위원명단도 공개해야

국내 온실가스 배출량의 12%나 차지

 

정부가 내놓은 기업들의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 평가가 주먹구구식이라는 날선 비판이 나왔다.

산자부 산하기관 한국생산성본부의 지난해 12기업 ESG 실태조사 및 분석최종보고서에 따르면, 포스코는 생산성본부가 용역 개발한 ‘K-ESG’ 평가점수에서 61.08 점으로 최상위 등급인 A등급, 포스코의 자회사인 포스코 인터내셔널은 사회부문에서 21.30점으로 역시 A등급을 받았다.

그러나 포스코는 연간 8천만 톤의 온실가스를 배출, 국내 총 온실가스 배출량의 12%를 차지하는 대표적인 반() 환경기업이다. 또한 제철소에서 나오는 쇳가루 분진 등 대기오염 피해로 인해 주민들은 만성호흡기 질환과 각종 암 등 질병에 시달리고 있는 상황이다.

사회적인 측면에서 보면, 5년간 산재관련 법 위반사항만 7,000여건, 산재 사망자 수만 43명으로 시민단체가 뽑은 산재 1기업이 바로 포스코이다. 지난해에는 경영 악화를 이유로 노동자들 임금은 동결한 채, 최정우 회장을 비롯한 경영진만 십수억 원의 성과금을 챙기는 등 기업 내 경영도 비도덕적이라는 지탄을 피하지 못하는 상황에서 정부가 ESG 평가 최고등급을 준 것은 사실상 이해할 수 없는 판단이다.

또한 사회 부문 최고등급을 받은 포스코 인터내셔널의 경우, 현재 대량 학살이 일어나고 있는 미얀마 군부의 돈줄이라는 의혹을 지속해서 받고 있다. 실제 미얀마 임시정부에서 최근 포스코에 대금 지급을 중단해 줄 것을 요청하는 등 포스코 인터내셔널이 반인권적 행보를 통해 수익을 추구하고 있음이 명확한데도 불구하고 ESG 평가 사회부분에서 최고등급을 받았다.

이렇게 상식 밖의 평가결과가 나오게 된 것은 포스코가 직접 ESG 평가에 관여를 했다는 것이 국회 노웅래 의원의 지적이다. 생산성본부의 ‘K-ESG’ 평가지표는 외부 전문가 자문을 통해서 평가지표의 적절성과 평가방식 등을 정하였는데, 이 때 포스코 경영연구원의 수석연구원이 자문위원으로 참여하였다.

노웅래 의원은 온실가스 배출 1, 산재 사망 1위 포스코가 ESG 우수기업이라고 평가받는다는 것은 지나가는 소도 웃을 일이라고 강하게 비판하며, “정부가 진심으로 ESG 평가에 대한 의지가 있다면, 시민단체 등을 포함하여 제대로 된 평가지표를 처음부터 다시 만들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환경국제전략연구소 김동환 박사는 학계나 전문가 집단은 제도개선이나 기술진화를 유도하는데 지대한 공이 있다. 그러나 이들 집단들이 평가나 진단에도 참여하고 있다면, 건설 준공 시 설계, 감리, 공사기업대표자등을 공개하고 이를 건설현장에 표시를 하듯 평가위원과 주요 평가내용을 의무적으로 공개하는 방향으로 개선해야 한다.”라고 개선점을 제안했다.

포스코의 ESG 우수기업평가위원으로는 ○○ (포스코경영연구원), ○○ (고려대 교수), ○○ (고려대 교수),○○ (고려대 교수),○○ (가천대 교수),○○ (건국대 교수),○○ (고려대 교수), ○○ (한국생산기술연구원), ○○ (아셈친환경혁신센터), ○○ (한양대 교수)등이 참여했다.

(환경경영신문, 국회 문장수 전문기자)

 

첨부2. K-ESG 평가 결과 (포스코)

평가등급

산출기준

기업 수

A+

64.69점 이상

1

포스코

61.08

 

A

50.01점 이상 64.69점 미만

43

B+

20.66점 이상 50.01점 미만

120

B

5.99점 이상 20.66점 미만

36

C

5.99점 미만

0



   

 
주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삼성로 120길 18, 다동101호 / 02) 351-3143 / FAX 02)356-3144 / ionestop.kr / agamool @hanmail.net
발행인 김동환 / 편집인 김동환 / 등록번호 서울, 아02186 / 등록일 2012년 07월 06일 / 발행일 2012년 07월 13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서정원 Copyright ⓒ 환경경영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