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1,140건, 최근 0 건
   

서산시 토양개량제 살포 후 악취민원 급증-서산시 고발/부숙토 생산업체 처벌 못한다-공주시

글쓴이 : 관리자 날짜 : 2023-03-27 (월) 19:55 조회 : 291
글주소 : http://ionestop.kr/bbs/board.php?bo_table=B01&wr_id=1167

서산시 토양개량제 살포 후 악취 민원 급증

환경부 금강유역환경청 주말에도 현장 출동

공주시 폐기물처리업체 행정조치 취할 수 없다

환경부 금강유역환경청 환경감시단은 주말인 토요일(325) 오후 5시 충남 서산 부석면 칠전리 일대 6만 평 규모의 농지에 500(추정치)가량 살포된 현장에 긴급 출동했다.

2월 초 부석면 칠전리 지역의 토양개량을 위해 공주시 소재 폐기물 업체에서 반입 살포한 부숙토에서 악취가 난다는 민원이 발생한 이후 2개월 만에 결행된 현장 확인이다.

민원이 발생하자 서산시는 210일 시료를 채취(8개 오염 예상 지역의 토양을 채취하여 혼합), 충남보건환경연구원과 팜코리아에 분석을 의뢰한 결과 중금속 중 아연만 기준(300mg/kg )보다 높은 580.6mg/kg이 검출되었으며 비소, 카드뮴, 크롬, 구리, , 카드뮴, 수은등은 모두 기준 이하로 극미량 검출되었다. 그러나 유기물 검사에서 25% 이상이어야 하지만 9.8%가 나와 사실상 유기질 퇴비나 토양개량제로서의 활용 값은 미미한 것으로 추정되나 토양공정 시험법에 따른 정밀 분석이 요구된다.

이 같은 기초 분석을 통해 서산시에 살포된 부숙토에 대해 서산시는 공주시에 행정처분과 부숙토 회수 명령을 요청했다.

그러나 공주시는 시료 채취 시 공정시험법에 따른 정밀 분석을 했는지 의문이며 시료 채취를 부숙토와 부숙토 살포 지점의 기존 토양층(심도 5미터 하부)에 대한 정밀 분석도 이뤄지지 않아 신뢰할 수 없다. 아연검출 등 극히 일부 중금속이 검출되었다고 하나 살포 전 원 토양에서 오염될 가능성도 있어 행정처분과 고발요청을 할 수 없다라는 의견을 보냈다.

하지만 서산시는 323일 폐기물관리법에 따라 부숙토 생산업체를 서산경찰서에 고발한 상태이다.

민원 접수 2개월 남짓하여 서산시 광역, 기초의원들과 환경부 금강환경유역청이 현장에 출동하게 된 계기는 국민의힘 성일종 의원이 의원들에게 보고받은 후 신속하게 이뤄지게 되었다.

성 의원은 주민의 건강과 환경을 해치는 행위는 관련법을 개정해서라도 원천적으로 차단해야 한다라며, “철저히 조사하고 명확한 결과를 가지고 후속 조치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민원 발생 접수 후 서산시도 관련법에 따라 정밀하게 밀착 분석해야 하고 악취와 부숙도 검사 등을 병행하여 분석해야 했으나 이 같은 초등 분석에서는 미흡했다는 지적이다.

이런 점에서 향후, 민원 발생 시 전국 지자체 담당 공무원들에 대한 대응 관련 기초적 학습도 필요하다는 점이 제기되었다.

서산시의 경우 최초 민원 발생은 심한 악취를 호소하면서 시작되었는데, 챔버를 통한 악취분석이 없었으며 토양 개선제로 활용할 수 있는 지인 부숙도 검사도 하지 않아 행정소송에서도 다툼의 여지가 높다. 심한 악취의 경우 부숙도가 미흡하여 토지개량이나 퇴비 등으로 활용하기에는 제대로 숙성시키지 않았을 가능성이 크다. 하지만 채 숙성되지 않은 부숙토를 구매자에게 공급하고 구매자가 이를 서산시 칠전리 일대에 살포하여 발생한 문제로 향후 금강유역환경청의 정밀 분석 결과에 따라 공주시와 서산시, 부숙도에 대한 사용 판단 여부 등이 새롭게 조명될 전망이다.

2014년 이후 중금속에 오염된 농경지 규모가 해마다 증가하고 농경지에서 기준치를 초과한 중금속이 검출된 것으로 나타난 바 있다.

이는 자체 퇴비나 비료에 의한 오염, 주변 공장 등에 의한 오염 등도 있으나 이 같은 토양개량 부숙토 살포를 통한 오염도 있어 깊이 있는 조사와 연구가 병행될 필요가 있다. (토양오염 원인: 석회 물질, 시멘트, 퇴비, 폐기물, 산성비, 주변 공장, 정유사)

(환경경영신문www.ionestop.kr 김동환,박남식 전문기자)

 



   


 
주소 : 서울특별시 강남구 삼성로 120길 18, 다동101호 / 02) 351-3143 / FAX 02)356-3144 / ionestop.kr / agamool @hanmail.net
발행인 김동환 / 편집인 김동환 / 등록번호 서울, 아02186 / 등록일 2012년 07월 06일 / 발행일 2012년 07월 13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서정원 Copyright ⓒ 환경경영신문. All rights reserved.